loader

자유게시판

부산 BNK썸의 중심 안혜지선수

작성일2020-10-27 조회406

여자프로농구 최단신 선수인 안혜지(부산 BNK썸)가 8일 부상 기장군 부산은행 연수원에 위치한 농구장에서 서울신문과 인터뷰하며 공을 들고 서 있다.

183㎝의 단신으로 2000년대 초반 미국프로농구 최고의 선수로 활약했던 앨런 아이버슨은 ‘농구는 신장이 아닌 심장으로 하는 것’이라는 명언을 남겼다. 키가 절대 변수인 농구에서 그의 명언은 수많은 단신 선수의 마음을 울리는 말로 남았다.

여자농구에도 신장이 아닌 심장으로 농구를 하는 선수가 있다. 부산 BNK 썸 농구단의 포인트가드 안혜지(23)가 그 주인공. 안혜지는 164㎝로 여자프로농구(WKBL)에 등록된 최단신 선수 중 한 명이지만 3억원을 받는 여자농구 최고 연봉자다.

10일 시즌 개막을 앞두고 8일 부산 기장군 부산은행 연수원에서 만난 안혜지는 “농구는 그래도 신장”이라며 웃어 보였다.

안혜지는 최장신 선수인 청주 KB 스타즈 박지수(196㎝)와는 30㎝ 넘게 차이가 난다. 그는 “키가 큰 선수는 유망주 평가를 받으며 기회가 조금이라도 더 있는데 작은 선수는 키가 작아 더 욕을 먹는 것 같다”면서 “작은 선수는 스스로 불리한 환경을 이겨 내야 하니까 어렵다”고 고충을 털어놨다.

키가 작다 보니 자연스럽게 작은 선수에게 눈길이 갔다. 농구만화 슬램덩크에선 송태섭(168㎝)을 가장 좋아하고 남자 농구 선수 중엔 김승현(175㎝·은퇴), 허훈(180㎝·부산 KT)의 플레이를 참고한다. 두 사람은 작은 키로도 최우수선수(MVP)를 차지했다.

안혜지는 “작은 가드들이 어떻게 리그에서 살아남았는지를 참고하고 있다”며 “김승현, 허훈 선수처럼 작지만 화려한 농구를 하고 싶다”고 말했다.

작은 키에 좌절할 때도 있었지만 안혜지는 자신을 보고 힘을 내는 사람 덕에 버텼다. 그는 “포기하고 싶다가도 주변에서 나를 보면서 희망을 얻는다고 해 더 열심히 했다”며 “내가 못하면 작아서 안 된다고 할 것 같았다. 그 얘기를 들을 때마다 자극이 됐고 더 노력했다”고 밝혔다.

노력의 결과는 성적으로 나타났다. 안혜지는 지난 시즌 경기당 평균 어시스트 7.70개로 전체 1위에 올랐고 3점슛 성공률도 36.2%로 전체 3위였다. 평균 10.3득점으로 데뷔 후 처음 두 자릿수 득점을 기록했다.

안혜지는 “이번 시즌에는 패스보다는 득점에 집중해 슛을 더 많이 시도할 예정”이라며 “3점슛 성공률이 떨어지지 않을까 걱정되지만 33%는 넘고 싶다”고 말했다. 이어 “올해 플레이오프 자리가 늘었는데 거기에 목표를 두고 하면 좋은 결과가 있을 것 같다”며 “특히 우리 팀은 국내 선수들끼리만 붙었을 때 나쁘지 않아 기대된다”고 밝혔다.

 

악성 댓글 이나 불건전 댓글 입력 시 경고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BNK썸 농구단 및 선수들에 대한 관심에 감사드립니다
BNK썸 농구단  2020-10-28 09:32:30
안혜지 선수를 보면 이런 명언이 생각납니다
인내는쓰다 하지만 열매는 달다
BNK썸이 우승하는 그날까지
안혜지선수 화이팅!
이소희화이팅  2020-10-27 16:34:24